당신이 문득 길고양이와 마주친다면

당신이 문득 길고양이와 마주친다면

M 블랙캣 0 473 3

15년간 1,500마리의 고양이를 구조한 기적 같은 이야기



tvN 리틀빅 히어로에 소개된 위기에 처한 고양이들의 구조자 


고양이 쉼터 나비야사랑해의 아프지만 씩씩한 길냥이 응원가!


718481b52a54b54bd0ad964d2b5c28a4_1560683655_2594.jpg 

유주연 지음 | 140*195*13.6mm | 232| 13,800201965

ISBN 979-11-5846-295-6 (03810) | 에세이 동물에세이비타북스


서울 용산에는 고양이가 쉬어가는 특별한 집이 있다. 150여 마리의 고양이들이 이곳에서 몸과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고 다시 세상 밖으로 나갈 준비를 한다. 바로 고양이 보호소 나비야사랑해의 이야기다.

이 보호소를 이끄는 유주연 대표는 15년간 1,500마리의 고양이를 구조했다. 상처 입고 아픈 고양이를 위해서라면 법원과 국회, 해외로 날아가고, 사비를 털어 동물 구조와 치료에 쓴 돈만 13억 원에 달한다. 저자의 이야기는 tvN 리틀빅 히어로에서 위기에 처한 동물들의 구조자로 소개되면서 1,000만 반려인의 뜨거운 관심을 불러 모았다. 또한 길고양이와 버려진 동물의 고달픈 현실을 조명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 책은 고양이 보호소 나비야사랑해의 15년간의 구조 기록이다. SNS와 인터넷 짤방으로 올라온 냥이와 멍이의 사랑스러운 모습은 우리를 행복하게 하지만, 귀염뽀짝 동물들이 맞닥뜨린 세상은 실상 아름답지만은 않다. 오히려 비참하다. 연휴와 명절 시즌이면 지방 곳곳에 버려지는 반려동물, 고양이 카페에서 돈벌이에 이용되다가 내팽개쳐진 품종묘, 지금 이 시간에도 영문도 모른 채 새끼를 배야 하는 번식장 고양이, 쥐를 잡는다는 명목으로 목줄이 매인 농가의 쥐잡이 고양이이 책은 반려동물 세계의 숨겨진 뒷모습과 버려진 동물의 현실을 이야기한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그 안타까운 사연에 가슴 아파할 수 있지만, 그럼에도 이 책이 무겁지만은 않은 이유는 절망을 이겨내고 묘생 2, 견생 2막을 씩씩하게 걸어가는 동물들의 모습 때문이다. 안락사 직전 구조된 고양이 삼식이는 눈 궤양과 각막 괴사, 대퇴골 골절로 255일 동안 투병생활을 해야 했다. 하지만 그 모든 고통의 과정을 이겨내고, 치료 과정을 묵묵히 지켜본 배우 이엘 씨에게 입양되어 현재 탱고라는 이름으로 새 삶을 살고 있다. 네 다리가 잘린 골든 리트리버 치치는 병원 이송 후 심한 상처에도 꼬리를 흔들었다. 미국으로 입양되어 의족을 끼고 뛰어다니는 녀석은 테라피 도그로 활동하면서 장애와 기형을 지닌 인간 친구들에게 희망을 전했다.

아픔을 이겨낸 스토리를 읽을 때마다 누구나 눈시울을 붉히며 그들이 향하는 길목마다 힘찬 응원을 보낼 것이다. 누구보다도 고양이를 인간적으로 대하는 저자의 눈을 통해 인간과 동물이 공존할 수 있는 길을 한 번쯤 고민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 조회수 100만 돌파! 대한민국 애묘인에게 사랑받은 네이버 동물공감판 화제의 시리즈

  

밥은 먹은 거니? 쉴 곳은 있니?”

고양이 보호소 나비야사랑해’ 15년의 길고양이 구조 에세이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 1,000만 명 시대. 하지만 그 수치가 무색할 만큼 최근 동물학대에 대한 뉴스는 꾸준히 보도되고 있다. 수조 옆 공중 징검다리를 건너뛰는 공연으로 논란이 된 어린이대공원 고양이쇼, 은퇴한 탐지견을 데려와 실험하는 과정에서 학대를 한 서울대 수의대 동물실험 사건 등등 1,000만 반련인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사건들이 연이어 터지고 있다.

 

저자는 이런 일이 뉴스에서만 벌어지는 건 아니라고 말한다. 옥상에서 새끼 고양이를 장난삼아 떨어트리려는 어린아이들, 고양이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예쁜 품종묘를 만지고 끌어안는 사람들, 심각하게는 고양이의 피부를 벗기거나 다리를 자르는 상해를 저지르는 경우를 저자는 15년간 구조 활동을 하면서 수없이 맞닥뜨렸다. 설령 학대를 받지 않더라도 길에서 사는 고양이의 삶은 처참했다. 대부분은 굶주리고 아픈 상태고, 태어나면 두세 마리만이 살아남아 겨우 23년의 짧은 생을 살다가 떠난다. 길고양이를 위한 법적 장치 마련도 사회적 인식 개선도 중요하지만, 당장 필요한 것은 몸과 마음을 다친 고양이들이 쉴 곳이라고 생각한 저자는 고양이 보호소 나비야사랑해를 만든다.

 

저자의 휴대전화는 2~3분 간격으로 SOS 콜이 울리고, 고양이를 위해서라면 국내외를 종횡무진으로 뛰어다닌다. 15년간 고양이를 구조하는 데 쓴 돈만 13억 원이라고 하니, 크레이지 캣우먼이라는 별명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 우리 시대의 작은 영웅을 발견한다는 취지의 방송 프로그램 tvN 리틀빅 히어로에서는 그녀의 이야기를 누구보다 빠르게 소개했고, 시청자들은 그녀의 용기와 10년 넘게 작은 생명들을 꿋꿋이 지켜온 신념에 열렬한 응원을 보냈다.

저자는 한 명의 캣맘으로서, 동물보호단체의 대표로서, 대한민국에서 살아가는 고양이의 삶을 가장 현실적으로 조명한다. 사랑스러운 반려동물을 옆에 둔 반려인에게는 동물권에 대한 인식을, ‘한 번 키워볼까?’ 고민하는 예비 반려인에게는 책임감을, 동물에게 조금이나마 관심을 둔 사람들에게는 생명의 소중함을 깨닫게 해줄 것이다.

 

이곳에 온 고양이치고 사연 하나 없는 고양이가 없다

가슴 아픈 사연들이 한가득, 그럼에도 씩씩하게 걸어가는 길냥이들의 성장 드라마

서울 용산에 있는 나비야사랑해의 쉼터 세 곳에는 약 150마리의 고양이가 살고 있다. 구조해 치료한 뒤 새로운 삶을 선물해주는 휴양소이자 입양센터에는 80여 마리가, 실버타운에는 28마리의 노령묘들이, 시크릿가든에는 13마리의 중증 환자묘들이 거주하고 있다. 그리고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10마리의 고양이들이 임시보호처에 거주 중이고, 연이은 파양으로 갈 곳 없는 20마리는 저자의 집에 머물고 있다.

 

이곳에 온 고양이치고 사연 하나 없는 고양이가 없다.” 고양이 사진작가이자 에세이스트로 유명한 이용한 작가의 말처럼 나비야사랑해에는 버려지고, 상처 입고, 죽음의 위기를 겨우 모면한 고양이들이 온다.

상품 가치로 인해 무작위로 교배당한 뒤 새끼를 낳아야 하는 번식장 고양이

폐허와 같은 재개발 지역에 애니멀 호더에게 버림당한 고양이 대가족

백혈병에 걸린 후 파양당한 고양이

모란시장에서 나비탕으로 팔릴 뻔한 새끼 냥이들

라쿤 카페에서 분양되어 세 번의 파양 후 안락사 직전 구조된 말썽꾸러기 라쿤

동물들이 지닌 하나하나의 사연에 눈을 뗄 수 없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묵직한 책임감을 함께 느낀다.

 

그럼에도 이 책이 슬프고 처참하지만은 않은 것은 절망을 이겨내고 꿋꿋이 일어서는 동물들의 모습 때문이다. 골든 리트리버 치치는 네 다리가 잘린 채 비닐봉투에서 발견되었지만, 이후 미국으로 입양돼 테라피 도그로 활동하면서 미국인이 뽑은 올해의 영웅견으로 선정되었다. 장모 고양이 심바는 투견들의 공격성을 자극하기 위한 미끼 고양이였다. 성난 투견들 앞에서 벌벌 떨며 긴 털을 휘날려야 했다. 하지만 곧 구조되어 뮤지컬 감독 박칼린 씨에게 입양된 후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건강히 살고 있다. 코뼈가 녹아내린 채 발견된 남산이는 현재 인공뼈를 심고 세상에서 가장 잘생긴 얼굴로 태어나기 위해 준비 중이다.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아요. 다만 상처 입은 동물들이 겨우 내민 손을 잡아주었을 때, 절망은 기적으로 바뀌는 묘기를 부립니다.” 저자는 기적이 거창한 게 아니라고 말한다. 그들이 내민 손을 우리가 용기 내어 잡아주는 그 순간이, 한 생명의 삶이 바뀌는 기적의 순간이 된다. 그리고 보호소에는 기적을 기다리는 수많은 생명들이 있고, 그들의 기다림이 길어지지 않기만을 바란다고 말한다. 씩씩하게 묘생 2막을 사뿐사뿐 걸어가는 그들의 앞날은 바로 지금 우리의 손길에 달려 있다고 말이다.

  

지은이_ 유주연

15년간 1,500여 마리의 고양이를 구조하고, 상처 입은 고양이들의 치료비로 13억을 쓴 여자. 네 다리가 잘린 채 쓰레기봉투에서 발견되었다가 미국 영웅견으로 선정된 리트리버 치치의 구조자. 애묘인 인피니트 엘과 박칼린 감독이 극찬한 캣우먼. 고양이 보호소 나비야사랑해유주연 대표의 이야기다.

그녀의 휴대전화는 2~3분 간격으로 SOS 콜이 울리고, 동물을 위해서라면 법원과 국회는 물론,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뛰어다닌다. 치료가 필요한 고양이들을 위해 1:1 매칭 기부 프로젝트 나비야 이리온 희망이 프로젝트를 만들었고, 이는 tvN 리틀빅히어로(107)에 소개되면서 구조동물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동물구조 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그녀는 2019년 국민추천포상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나비야사랑해 www.nabiya.org


블랙캣9f8f6c6440983b1d2110cf6405ee7192_1528706654_7041.jpgcatnews@naver.com

기사 투고 및 제보

 

20a09ce674d6d5cdaafbd8e47700a130_1550538203_5871.jpg

지친 내 영혼에 고양이가 찾아 와 위로를 건네주었다.

고양이에세이 - 고양이는 알고 있지 (원아 작가) 구입 클릭   


d594c13a293fd184587a9c55176ae1c4_1557708237_8974.jp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