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툰] 고양이를 애정했던 숙명공주의 일화

M 블랙캣 2 3921 8

655257c601c6a756b4afc8e5839f75e5_1520412523_2414.jpg
990332756_fXTRZuQl_ed473fb77f9e1c475b4af5e354816b3362745d44.jpg 

 

숙명공주는 효종임금과 인선왕후 장씨의 셋째딸로 태어났다.

 

어릴적부터 고양이를 좋아해서,

 

왕실의 언문편지를 모아놓은 숙명 신한첩에는 

 

애묘가로서의 면모를 보이는 간찰도 있다. 

 

13살 나이에 11살난 청평위 심익현에게 하가하여 

 

1658년, 19살에 첫아들인 심정보와 이듬해엔 둘째아들 심정협을 낳았다. 

 

숙안,숙휘공주에 비해 욕심은 덜했는지 효종 임금이 숙명에게 이르기를 

 

'악착같이 네 것을 챙기라'라고 충고하기도 했다. 

 

숙명공주가 임신했을 적에 아랫동생 숙휘가 

 

숙명공주의 출산준비를 도와줄 정도로 철이 없는 모습도 보였다. 

 

고양이를 좋아한 덕분인지, 효종임금 자녀 가운데서는 60살 넘게 장수하였다. 

 

(숙신공주 2살, 숙안공주 61살, 숙명공주 60살, 현종 임금 33살, 

 

숙휘공주 54살, 숙정공주 23살, 숙경공주 23살)


990332756_Kp53AiHX_ac20122a1d66ba331819a695bbccdf8b46fe5f59.jpg

"편지 받아 보고 무사하니 기뻐하며 

 

보는 듯 든든해하며 반긴다. 

 

(중략)

 

숙안이는 해산을 무사히 한 가운데 

 

아들을 낳으니 기쁘기 그지없다. 

 

너는 언제 아들,딸을 낳아 

 

자랑스러운 기쁨을 보일까 하느냐?"

 

-신한첩 中 1654년 인선왕후가 숙명공주에게 보낸 편지.

 

 

 

"편지를 보고, 아무 탈 없으니 기뻐하며 

 

보는 듯 든든하며 반긴다. 

 

그리 나간 지 여러 날이 되도록 

 

아무래도 섭섭하기 비할 데가 없다. 

 

‘녹의인전’은 다시 보내려 한다 하니 기뻐한다. 

 

네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은 하고 있느냐? 

 

숙휘는 작은 베개에 석가산 수를 놓으니, 

 

기고 서고 하는 등 낑낑거리면서 

 

(아기) 베개에 석가산 수를 놓으려 하고 

 

시방 한다고 부스대는데, 

 

(언니인) 너는 어찌하려 하느냐?"

 

-신한첩 中 1658년 인선왕후가 숙명공주에게 보낸 편지.

 

990332756_QgOyBrq1_0221be01215ed70d305746b78d04dc0ebf7de679.jpg
 

"너는 시집에 가 (정성을) 바친다고는 하거니와 

 

어찌 고양이는 품고 있느냐? 

 

행여 감기나 걸렸거든 약이나 하여 먹어라."

 

-신한첩 中 효종임금이 숙명공주에게 보낸 편지 


990332756_pBakqhHn_0e8563c157268223d459c96c93dd8df439767df2.jpg

"너는 어찌하여 이번에 들어오지 않았느냐? 

 

어제 너의 언니는 물론, 숙휘까지 패물들을 많이 가졌는데 네 몫은 없으니, 

 

너는 그 사이만 하여도 매우 안 좋은 일이 많으니 

 

내 마음이 아파서 적는다. 

 

네 몫의 것은 아무런 악을 쓰더라도 부디 다 찾아라."

 

-신한첩 中 효종임금이 숙명공주에게 보낸 편지 


990332756_H5kh7szj_c76f1588e40eb06a20c286b38d0bf253ae2d056d.jpg

오른쪽은 효종 임금 글씨.

 

왼쪽은 효종 임금 셋째딸인 숙명 공주 글씨이다.

 

숙명이 보낸 안부 편지에 효종 임금이 답신을 단 것이다. 

 

 

2 Comments
72 개느님 2017.07.11 18:33  
우리 모두 장수하겠어여~~~
52 꽁지마요제리… 2017.07.12 04:41  
역시 ~~제대로배우고인성을갖춘사람들은 고양이를사랑햇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