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툰] 고양이를 만나 운이 터진 낙방거사 신숙

M 블랙캣 7 1868 6

655257c601c6a756b4afc8e5839f75e5_1520412425_1544.jpg
990332756_xh9pDf8Y_d0cff6185596c8302c37da2f4461c05259d21c44.jpg 


990332756_5ghOSDFN_19ba02d4d482e29faec56c6e09b9f3313a494321.jpg
990332756_BcqSH8D0_8526e4e248b8e2ba2d5249ceca843a993d72f02c.jpg
990332756_h6dYu0yi_037313347c17d1ddb7105a1159a8c10ec8ef928e.jpg
990332756_62Md9U87_68aa55e9f4120800b19aeca90d17152813277bf4.jpg
990332756_7YMLhUIj_eacdd44f5524b7784076dcd6477ed54e8d88ed3f.jpg 

조선시대 신숙이라는 인물이 있었다.


27살 생원시에는 합격했지만, 어찌된 영문인지 대과시험과는 연이 없었다. 몇 년간 방황하다가 32살쯤 대과 별시에 응시한다. 


우연히 고양이가 그 앞을 지나가는 걸 보았고 1차 시험에 합격했다.



990332756_3LOstnQw_10765a42b5e6f90edb6ec00e5670b347fe714e24.jpg
 

▲사마방목에 나오는 신숙의 생원시 입격 기록


해설- 유학 신숙(幼學 申熟), 자(字)는 인중(仁仲), 정유생(丁酉生), 본관은 평산(平山), 거경(居京:서울에 거주), 아버지는 성균 생원 신홍미, 자시하(慈侍下:아버지는 돌아가시고 홀어머니만 계심), 안항(雁行:형제여부): 없음.



2차 시험 복시를 앞두고서 고양이가 또 그의 앞 길을 지나갔다. 필연인지  2차 시험도 합격했다. 


대과급제를 '고양이의 행운'이라고 굳게 믿은 신숙은 3차 전시시험을 앞두고 고양이를 보기 위해 성저십리를 돌아다녔다.


그런데 웬일인지 고양이가 보이지가 않았다. 11월 추운 날씨탓으로 길가에 흔하게 보이던 것이 그의 앞에 나타나지를 않았다.


신숙은 속이 탔다. 낙방신세를 면치 못하던 그에게 하늘이 준 기회인 거 같아서 더욱 그랬다.


별시를 하루 앞두던 1569년 11월 12일.


신숙은 친구집까지 방문해 고양이 탐방에 나섰지만 헛수고였다. 기운이 빠진 채 터덜터덜 집으로 돌아오는 그 때, 여관방 근처에 쭈그리고 앉아 있는 고양이 한마리가 눈에 띄었다.


살금살금 고양이에게 다가간 그는 손짓으로 고양이가 그의 앞을 지나가게 만들었고, 드디어 좋은 징크스는 완성이 되었다.


다음날, 홀가분하게 전시를 치룬 그는 별시문과 병과 7위. 합격자 16명중 11등의 성적으로 급제하게 되었다.


낙방을 면치 못한 삶이었지만 한번 운이 터진 뒤 그의 일생은 순조로웠다. 


임진왜란도 무사히 넘기고, 벼슬길도 순탄했으며 80살을 넘어 장수하기까지 했으니, 그의 삶에 고양이의 행운적 요소가 깃든 게 분명하다.


유몽인의 어우야담에 실린 그의 이야기는 '고양이 급제'라는 일화로 인구에 회자되었고 고양이의 좋은 이미지를 형성하는데 크게 기여했음은 두 말할 나위가 없다.


7 Comments
62 붕장군 2017.08.22 01:00  
복을 주는 고양이~~♡
고양이가 스쳐가면 정말 희한하게 다 좋은일이 생기는것 같다냥~~ㅋㅋ
51 꽁지마요제리… 2017.08.22 03:29  
역시 냥이는못하는게없다옹♡♡저사람은 은혜는갚았는가~~~~~
60 애교작살 2017.08.22 08:26  
ㅎㅎㅎ 이그림 너무 정겹네요 ㅎㅎㅎ
20 꼬맹이 2017.08.22 08:31  
냥이에게 은혜입었으니 냥이를 귀히 여기고 켓대디가 되었겠죠 ㅎㅎㅎ
G ㄴㄴ 2017.08.22 13:01  
아시발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7 작은캔따개 2017.08.22 13:14  
그림이 ㅋㅋㅋ너무 귀엽네요 ㅋㅋㅋㅋ 고양이 나무에 고양이 귀가 걸려있어욬ㅋㅋㅋㅋㅋ
81 강하루맘 2017.08.22 15:33  
역시  냥님의 은혜는  냥님들에게 간택 받은 자  입은 은혜 ...보은은  했나 몰겠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