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연한 고양이 - 고양이에 관한 열 편의 소설 모음집

공공연한 고양이 - 고양이에 관한 열 편의 소설 모음집

M 블랙캣 0 674 4

다정한 존재의 무게는 가벼울 수 없다 


작은 이웃과 가까워지는 열 편의 짧은 소설


70958aaf69ba2eeb34cc8aac5dfeb742_1572402688_9767.jpg

출간일 : 2019년 10월 25일∥판형 : 120*186∥면수 : 200페이지∥가격 : 13,000 

ISBN  : 978-89-544-4018-9 (03810)  

 『공공연한 고양이는 이제는 우리에게 친숙하고 소중한 존재가 된 고양이에 관한 열 편의 짧은 소설을 모은 작품집이다 


  제목 공공연한 고양이는 다양한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우리의 삶에 없어서는 안 될 공공연한 존재가 되었다는 의미로도, 고양이와 인간이 맺고 있는 다양한 관계의 방식들을 공공연하게드러낸다는 의미로도 생각해볼 수 있다.


  고양이를 테마로 기획된 이번 작품집에는 쇼코의 미소』 『내게 무해한 사람으로 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레오’ ‘미오’ ‘마리’ ‘포터네 마리 고양이와 함께 생활하고 있는 최은영 작가와 82년생 김지영으로 사회적정서적 공감대를 불러일으켰으며 동사(凍死)의 위기에서 구출된 치즈태비 코숏 과 살고 있는 조남주 작가, 그리고 안드로이드여도 괜찮아에서 안드로이드를 따뜻한 보살핌과 정서적 지지를 제공하는 가족으로 그려낸, 묘령 열다섯 살 고양이와 지내고 있는 양원영 작가를 비롯해 고양이와 특별한 인연을 가지고 있는 정용준, 이나경, 강지영, 박민정, 김선영, 김멜라, 조예은 작가가 고양이와 우리의 삶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다정하고, 따스하게 그려내고 있다.

  

느긋하지만 다정하게 다가와

위로의 꾹꾹이를 해줄 사랑스러운 존재


 『공공연한 고양이』 속 이야기들은 고양이에 관한 우리의 상상력을 파고든다. 고양이는 사람이 될 수 있지 않을까(김멜라 「유메노유메」), 고양이가 이 세상을 떠날 땐 고양이별로 돌아가는 것이 아닐까(조예은 「유니버설 캣샵의 비밀」), 무지개다리를 건넌 고양이는 주인이 세상을 떠날 때 마중을 나오지 않을까(양원영 「묘령이백」) 등등. 우리가 한 번쯤 해보았을 법한 상상들이 소설이 되어 찾아온다.


유메는 고양이 때와 별반 달라진 게 없었다. 하루의 대부분을 낮잠을 자며 보내는 것, (……) 청소기 소음을 싫어하는 것과 따뜻한 전기방석을 좋아하는 것도 그대로였다. 고양이일 때 ‘미야오, 미야오’ 하고 울던 울음소리는 ‘초콜릿 아이스크림 먹고 싶어!’ 하는 투정으로 바뀌었고 솜뭉치 같은 둥글고 앙증맞은 앞발은 보드랍고 통통한 사람의 손이 되었다.(김멜라 「유메노유메」)


하지만 기발한 상상으로 채워진 이야기들을 따라가다 만나게 되는 것은 인간의 슬픔과 상처다. “인간은 그런 동물이다. (……) 배신할 수 있는 동물. 자신의 배신이 온전히 약한 생명에게 죽음을 가져올 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그럴 수 있는 동물.” “고양이를 사랑하면 할수록, 윤주는 어쩐지 인간에게서 더 거리감을 느끼게 됐다”(최은영 「임보 일기」)는 주인공의 고백처럼 『공공연한 고양이』 속 짧은 소설에는 “예기치 않은 죽음과 숱한 이별들, ‘고양이 웃음’이라는 무심한 비유 뒤에 숨은 타자화의 시선들, ‘가족’이라는 이름이나 ‘여자’라는 이름으로 강제되어온 일들”(안서현 문학평론가)에 대한 아픔이 담겨 있다.


그들이 ‘원하는 그림’이 나오지 않는다고 고함을 칠 때마다 나는 혹시 그 요구를 들어주지 않아서인가, 생각해보아야 했다. (……) 암막커튼을 쳐 컴컴한 방 어딘가에서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렸다. (……) 어둠 속에서 윤성 선배가 뱃살이 늘어져 보일 만큼 뚱뚱한 고양이의 뒷목을 잡고 들어 올리며 했던 말을 잊지 못한다. 이것 좀 갖다 버려라, 사운드 계속 들어오잖아.(박민정 「질주」)


그림자야, 언니는 네가 특별하댔어. (……) 정녕코 네가 신통한 능력이 있어 사람 말을 알아들을 수 있다면 간곡히 바라건대 내 소원을 좀 들어주렴. 우리 언니를 죽인 그 남자를 갈기갈기 찢어서 손가락이든 발가락이든 내 앞으로 가져다줘. 앞으로는 언니 대신에 내가 고양이들 밥도 주고 물도 주고 수술도 시켜줄게.(이나경 「너를 부른다」)


이처럼 『공공연한 고양이』는 단순히 인간과 고양이의 공생만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피부를 맞대고 맥박을 느낀 다정한 존재의 무게는 가벼울 수 없다”라는 말처럼 서로가 서로에게 특별한 존재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리고 그 교감이 주는 체온 같은 따스함을 담고 있다. 어쩌면 책장을 덮으려 할 때 우리에게 슬며시 다가와 위로의 ‘꾹꾹이’를 해줄 사랑스러운 존재를 이 책에서 발견할 수도 있을 것이다.


지은이

_최은영

2013작가세계를 통해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소설집 쇼코의 미소』 『내게 무해한 사람등을 냈다.

 

_조남주

2011문학동네를 통해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소설집 그녀 이름은, 장편소설 귀를 기울이면』 『고마네치를 위하여』 『82년생 김지영』 『사하맨션등을 냈다.

 

_정용준

2009현대문학을 통해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소설집 가나』 『우리는 혈육이 아니냐, 장편소설 바벨』 『프롬토니오, 중편소설 유령등을 냈다.

 

_이나경

환상문학웹진 거울필진.

 

_강지영

소설집 굿바이 파라다이스』 『개들이 식사할 시간, 장편소설 심여사는 킬러』 『엘자의 하인』 『프랑켄슈타인 가족』 『신문물검역소』 『어두운 숲속의 서커스』 『페로몬 부티크등을 냈다.

 

_박민정

2009작가세계를 통해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소설집 유령이 신체를 얻을 때』 『아내들의 학교, 장편소설 미스 플라이트등을 냈다.

 

_김선영

2004년 대전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소설집 밀례, 장편소설 시간을 파는 상점』 『특별한 배달』 『미치도록 가렵다』 『열흘간의 낯선 바람』 『내일은 내일에게』 『시간 을 파는 상점 2: 너를 위한 시간등을 냈다.

 

_김멜라

2014자음과모음을 통해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_양원영

2009한국 환상문학 단편선 2를 통해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 했다. 소설집 안드로이드여도 괜찮아등을 냈다.

 

_조예은

4회 교보문고 스토리 공모전을 통해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장편소설 시프트』 『뉴서울파크 젤리장수 대학살등을 냈다.

 

차례

최은영 임보 일기

조남주 테라스가 있는 집

정용준 세상의 모든 바다

이나경 너를 부른다

강지영 덤덤한 식사

박민정 질주

김선영 식초 한 병

김멜라 유메노유메

양원영 묘령이백

조예은 유니버설 캣샵의 비밀

 

70958aaf69ba2eeb34cc8aac5dfeb742_1572402659_8532.png
  

책 속으로

어떤 사람들은 키우던 동물을 버린다. 털이 날린다고, 똥오줌 냄새가 난다고, 더 이상 어리지 않아서 귀엽지 않다고, 아프다고, 늙었다고, 감당이 되지 않는다고 버린다. 그런 인간들도 가족이라고 생각해서 정을 주고, 온전한 믿음을 준 동물들을 생각할 때면 윤주는 마음이 아팠다. 고양이를 사랑하면 할수록, 윤주는 어쩐지 인간에게서 더 거리감을 느끼게 됐다. 인간은 그런 동물이다. 아니, 그럴 수 있는 동물이다. 배신할 수 있는 동물. 자신의 배신이 온전히 약한 생명에게 죽음을 가져올 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그럴 수 있는 동물. _최은영 임보 일기

 

쿠키는 테라스 산책을 좋아한다. 지나가 앉으려고 내놓은 플라스틱 의자에서 낮잠도 잘 잔다. 텃밭 화분에 심은 상추와 토마토 줄기를 다 물어뜯고 흙을 헤집고 그러다 갑자기 비가 쏟아지면 혼비백산해 집 안으로 튀어 들어온다. 네가 좋아하는 비야. 쿠키 너는 여전하구나. 지나는 쿠키와 나란히 창가에 붙어 앉아 조심조심 꿈틀대다 주르륵 미끄러지는 빗방울을 눈으로 좇았다. _조남주 테라스가 있는 집

  

언니는 아마 그 사람이 고양이 살해범인 것 같댔어. 그래서 네가 그 사람을 죽였다는 거지. 멀쩡한 사람이라면 죽일 이유가 없고, 손가락을 언니한테 선물할 이유는 더더욱 없으니까.

엄밀히 따지면 선물이라기보다는……. 이제 위험이 사라졌으니 다시 고양이들 밥을 준비하라는 선언이랄까. 실제로 손가락을 발견한 날부터 고양이들이 돌아왔거든.” _이나경 너를 부른다

 

블랙캣9f8f6c6440983b1d2110cf6405ee7192_1528706654_7041.jpgcatnews@naver.com

기사 투고 및 제보

 

5b21b923fbe4c2a1b80ae15cb85de75f_1567233981_8035.jpg
고양이천국 2 구입하러가기


d594c13a293fd184587a9c55176ae1c4_1557708237_8974.jpg

야옹이 신문 정기구독 신청하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