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00마리 고양이 투하 작전 - 고양이 인문학 : 묘묘한 이야기

14000마리 고양이 투하 작전 - 고양이 인문학 : 묘묘한 이야기

6 냥생 1 2338 3

고양이 인문학​​​​​​​​​​​​ 

한 이야기

글 | 황의웅 (크리에이터, www.miyaclub.com)


14000마리 고양이 투하 작전


1950년대 보르네오 섬은 모기가 옮기는 열대 전염병 말라리아에 시달렸다. 당시 WHO(세계보건기구)는 말라리아모기를 완전히 없애기 위해 살충제인 DDT를 광범위하게 살포했다.


그렇게 해서 말라리아는 줄었지만 DDT에 모기만 죽는 것이 아니라 다른 곤충들까지 죽어 버렸다. 그렇게 땅벌이 줄어들자 그 먹이가 되는 털벌레들이 집들의 기둥뿌리를 갉아먹는 현상이 벌어졌다.

 

또 먹이사슬에 부작용도 나타났는데, DDT에 죽은 모기들을 도마뱀이 먹고 그것을 다시 고양이들이 먹으면서 고양이의 개체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게 된다. 고양이가 없어지자, 이후 쥐가 엄청나게 늘어나 쥐를 매개로 하는 발진 티푸스나 페스트 등의 발생이 우려되는 사태에 처한다.

 

이에 WHO는 영국에 지원을 요청, 섬 주민의 구출 계획을 세운다. 당시 섬은 제2차 세계대전 중 일본에 점령당하고 있는 상태였기에, 영국에서 대규모 병력을 보낼 순 없었다. 그래서 섬에 주둔하던 제22SAS 연대에 쥐들을 효율적으로 퇴치할 수 있도록 고양이들의 훈련을 의뢰한 뒤 작전을 수행하려고 했다.


68f0f2097fb9abbbeb854e9e76f76d07_1556161176_4647.jpg


 여기서 놀라운 사실은 고양이 1만 4천 마리를 작전에 투입하기로 한 것하지만 영국에서 보내진 고양이들은 열대 우림의 열악한 환경 속에서 훈련을 받다가 대부분 죽어 버렸다강하 훈련을 받다 낙하산에서 떨어져 죽는 사고도 허다했다.


최종적으로 훈련을 마치고 살아남은 고양이는 20마리. 이후 이 고양이들 한 마리씩 낙하산에 태워 투입할 생각이었지만 악천후가 닥치는 바람에 중지되었다. 그러자 WHO는 고양이들을 바구니에 넣어 보급물자와 함께 낙하산 하나로 투하하도록 요청했다.


그렇게 해서 1960313, 왕실 공군기에서 고양이 20마리는 보급물자와 함께 지상으로 투하되었다. 그런데 불행하게도 낙하산이 펴지지 않아 최악의 결말을 맞고 말았다. ‘오퍼레이션 캣 드롭(Operation Cat Drop)’으로 불리는 이 기상천외하고도 무모한 작전은 WHO에 의해 오랫동안 기밀에 부쳐졌다.

 

그러나 고양이들의 강하 훈련을 지켜본 섬 주민들이 낙하산에 매달린 고양이 목각인형 등을 만들어 고양이들의 용기를 기리면서 그 사실이 세상 밖으로 드러난다. 2000년대 후반부터는 발리 섬에서 이것을 낙하산 고양이라 이름 지어 관광 기념품으로 판매하고 있다고 한다.

 

인간을 위해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그 14천 마리 고양이들의 명복을 빈다…….


지난 연재 보기 ▶ 보르네오 섬의 고양이 낙원

1 Comments
7 여울맘 04.26 10:09  
믿을 수가 없네요... 세상에...
사진만 봐도 불안하고 초조하고 안타깝고 화가나는 마음 달랠길이 없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인간의 어리석음과 이기심으로 불쌍한 아이들이 희생되고 있네요.
멈춰야 합니다. 정말 지금부터라도 말못하는 동물들이 인간을 위해 희생되는일은 정말 멈춰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