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작도 / 고양이와 참새, 변상벽, 18세기

4 eeon 8 2440 0

 

 

 

 

< 묘작도 / 고양이와 참새 >

 

변상벽

18세기

비단에 담채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ad40591804bde64ffcdcaf6972b57dc3_1464108716_6448.jpg

 

 

안녕하세요, 일주일이 후딱 지나가고 벌써 월요일도 끝이 나고 있습니다.

다들 별일 없으세요?

 

 

 

고양이들은 그냥 집에서도, 평범한 나무에서도 항상 별일이 있는것 같아요.

오늘 가져온 그림은, 나무 위에서 별일을 겪고 있는 듯 한 고양이 그림 입니다.

 

 

 

ad40591804bde64ffcdcaf6972b57dc3_1464109423_3801.jpg

 

고양이는 본래 나무 오르는걸 좋아한다죠?

 

그런데 이 아이.. 일단 표정부터가 뭔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확 쪼그매진 동공에 비해 똥~~그랗고 크게 뜬 눈이 잔뜩 얼어붙어선, 아무래도 잔뜩 겁에 질려 보입니다.

등은 잔뜩 굽어 있고, 까치발 든 뒷다리는 반대로 잔뜩 움츠러 있습니다.

나무 둥치에 앞가슴을 착 붙이고 앞발로 나무를 잔뜩 감아쥐고는,

부자연스럽고 불편해 보이도록 고개를 돌려 아래를 바라보는 모습.

 

아마, 이 고양이는 아무래도 나무를 처음 타 보나 봅니다~ ^^

 

호기심에 신이 나서 어찌저찌 나무를 오르긴 했는데,

내려오는 방법을 몰라서 엉거주춤 겁에 언 모습으로 나무를 꼭 붙잡고 뒤를 힐끔거리고 있는거에요~~

 

 

 


ad40591804bde64ffcdcaf6972b57dc3_1464109425_6747.jpg

 

 

겁에 질리긴 참새들도 마찬가지로 보입니다.

나무 기둥에 숨은 아이, 위 아래에서 불안한 자세로 부산스럽게 흩어져 있는 모습이,

아무래도 고양이가 나무를 오르면 당장에 도망가려고, 놀래서 시끄럽게 지저귀는 것 처럼 느껴집니다.

편안해 보이는건 나무 반대편(왼쪽) 가지에 숨은듯 앉아있는 한마리.

나는 안전한 자리야~ 하고 다른 참새들을 여유롭게 보고있는 것 같지요??

 

 

 

 

 

 


ad40591804bde64ffcdcaf6972b57dc3_1464109427_6712.jpg 

그럼 나머지 이 한마리는 무엇일까요?

아마도 어미고양이가 아닐까 추정됩니다.

처음 나무타기를 시도했다 겁에 질려 내려오지 못하는 자묘를

측은한듯 재밌다는듯 쳐다보며 차분히 지켜보고 있는 것입니다.

 

그림을 전체적으로 보면, 아래 고양이 보다 위의 고양이가 현저히 작은것을 볼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어린 고양이가 부리해서 엄마를 따라하다가, 나무에서 내려오지 못하고 있었던게 아닐까요?

 

 

 

ad40591804bde64ffcdcaf6972b57dc3_1464108832_8497.jpg

 

저는 그래서 이 그림의 어미고양이를 무늬를 달리하여 따라 그려 보았습니다.

차분한 것 같으면서도 재미있어 보인다는 그 눈빛.

조용하고 느긋해 보이는 고양이들 특유의 나른함과 장난끼가 같이 드러나 보이는 그림인 것 같아요.

 

이 고양이도 역시 별 일이 이미 일어난 뒤 인가 봅니다.

화병은 이미 쓰러진 상태이고 냥님이 흥미롭게 바라보는 윗쪽 선반에는 캔과 다른 화병이 놓여있어요.
ㅎㅎㅎ 무슨일이 곧.. 일어날 것 같죠??

 

 

 

 

 

 

 

 

---------------------------------------

 

 

어떠세요, 여러분들은? 별일 없나요?

 

저는 사실 별일이 조금 있어요.

안좋은 일을 떠벌리는게 좋은건 아니지만 살짝 이야기 해 보자면,,

아버지께서 암 진단을 받으셨거든요. 3~4기...

슬프고, 암담한 마음이지만, 기운 내려고 해요.

 

올라갔다 내려오는 걸음마 하나도 혼자 하지 못하던 자녀들을

불안해 하면서도 느긋하게 지혜롭게 지켜보고 기다려 주던 부모님들 에게는

이제 내가 지켜보고 지켜줘야 하는, 내가 이제는 보호자 이니까요.

 

오늘 이야기를 들어서,, 앞으론 바빠질것 같아서

기다리는 분들을 위해 글을 먼저 올려요.

 

어제까지는 평온해 보이던 세상이

한걸음 지나서 뒤돌아 보니 너무나 무서운 풍경이 되어있네요.

당당하고 멋있는, 잘 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하루, 이틀, 몇년을 지나왔는데

어른이 되어 다시 땅을 디디게 되는 그때까지, 부모님이 마냥 기다려줄 수 있는게 아니었어요.

어느새 아프고 작고 여려져 자식을 기다리고 삶을 건강하게 견뎌내기 힘들어 진것을 뒤늦게야 알게되니 

좀 더 일찍 철이 들껄, 속상하게 하지 말껄, 여러가지 후회가 밀려와 마음이 아팠습니다.

 

아무것도 아는게 없고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서 많이 답답하고 힘들지만..

기운 내겠습니다.

 

 

여러분들은, 별 일 없으세요?

별 일이 있기 전에, 더 열심히 더 사랑하길 바래요.

 

 

너무 늦지 않게 다음 그림으로 찾아뵐께요.

안녕~!

 

 

 

 

 

 

 

 

 

 



 

8 Comments
85 단오랑광복이 2016.05.25 04:05  
ㅠㅠㅠ아 어떤말로도 위로가 안될거라 생각합니다
저또한 그길을 걸어온사람의 입장으로서
아버님의 쾌차를기원하기보다는
곁에계실때 후회없이해드리시길 ㅠㅠ갑자기우울해지네요휴
M 나루코 2016.05.25 08:28  
저 고양이처럼 편안한 모습으로 쳐다볼 수 있으면 좋을텐데...요즘은 저도 애들 볼 때보다 부모님 뵐 때 짠한 생각이 드는데도 무심코 부모님께 상처주는 말을 토해내기도 합니다. 연세가 있으신 분들은 확산속도가 느릴 수 있다는데, 고통도 없고 확산도 안 됐으면 좋겠습니다.
M 블랙캣 2016.05.25 09:44  
이온님 힘내세요.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온가족이 똘똘 뭉쳐야 합니다. 당사자도 가족도 힘들거예요. 제 경험이기도 합니다.
아버님은 쾌차하실 거예요.
18 눈누nunn… 2016.05.25 12:59  
다음에 오실때는 좋은 소식으로 돌아오시기 바랍니다
이온님 몸 건강도 꼭 챙기시구요
39 소소56 2016.05.25 14:02  
우와~ 여전히 멋진 고양이 그림! 동양화는 참 고상한 느낌이 있는데, 이렇게 고양이가 들어간 동양화는 친근함도 있네요.

그리구 많은 것들이 무겁게 느껴지시겠지만, 힘내세요.
81 옥슈슈 2016.06.02 14:34  
정말 마음이 아프시겠어요ㅠ 오실때는 기쁜 소식 들고 오실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ㅠ힘내세요.
49 노랑X럭키 2016.06.11 16:56  
작가님.... 힘내시구요. 아버님도 금방 일어나실꺼라 믿어요. 기다리고 있을께요. 작가님 기운내세요. 아버님의 빨른 쾌유를 빕니다.
54 설탕장미 2017.03.15 01:47  
동양적인 고양이 그림이 정말 아름다워요. 힘내세요.